아담 맥케이 감독 
아담 맥케이 감독 

  천문학과 박사과정생 케이트(제니퍼 로렌스)는 미지의 혜성 하나를 발견한다. 지도교수 민디 박사(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계산 결과 이 혜성은 지구를 파괴할 만큼의 커다란 크기를 가지고 있다. 지구와 혜성이 충돌하기까지는 약 6개월의 시간뿐, 다시 말해 지구 종말이 반년밖에 남지 않은 셈이다. 그러나 지구 종말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라고는 소수의 과학자들뿐이다. 혜성 충돌로 인한 지구 종말이라는 지극히 거대한 이슈는 개인의 이해관계에 휘둘리며 정치와 미디어의 활용하기 좋은 먹잇감이 된다. 영화 <돈 룩 업>은 영화 <빅쇼트>와 <바이스>로 정치, 사회의 부조리를 가감 없이 풍자한 아담 맥케이 감독의 신작이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메릴 스트립, 제니퍼 로렌스, 케이트 블란쳇 등 초호화 캐스팅으로 평단과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킨 <돈 룩 업>은 화려한 캐스팅에 걸맞은 연출력을 선보인다. 디스토피아 장르물에서 빈번히 소비되는 재난 소재를 아담 맥케이 감독은 지금, 있는 그대로의 현실과 접목하며 유쾌하면서도 뒷골이 서늘해지는 블랙코미디로 완성한다. 지구 종말이 근접했음에도 사람들은 ‘오늘의 나’에 집중한다. 사태의 심각성을 직접 브리핑하기 위해 백악관을 방문하지만 대통령 올리언(메릴 스트립)은 곧 있을 중간 선거에만 관심이 있다. 혜성 충돌을 대중들에게 알리기 위해 출연한 TV 프로그램에서는 탑 연예인의 재결합 소식 한 방에 모든 관심을 빼앗긴다. 되레 관종 취급을 받고 SNS 밈으로 소비되는 처참한 결과를 맞이한다. 결국 혜성 충돌은 ‘지구를 멸망의 위기에서 구할 대통령’이라는 선거 캠페인의 소재로 쓰이고 나서야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마저도 대통령의 자금줄인 IT 기업의 대표 피터의 한 마디에 좌지우지되며 재난은 개인의 욕심을 충족시키기 위한 도구로 전락한다. 영화 <돈 룩 업>은 진실도 듣지 않고 보지 않은 채 소비의 대상으로 여기는 인간과 사회의 민낯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그렇기에 실컷 웃다가도 영화의 종반부로 갈수록 마음이 무거워지는 것은 필연적일 수밖에 없다.  
 

저작권자 © 숭대시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